여행의 이유

여행의 이유 
-김영하 



김영하 작가의 작품을 처음 접했던 것은, 살인자의 기억법이라는 영화였다.
설경구와 설현, 김남길의 연기로 결국 그래서, 살인자가 누구야? 하는 의문을 품게 하는 작품이었다. 
그리고 알쓸신잡에서 김영하작가님을 알게 되었다. 
나피디의 새로운 여행 프로그램이었다. 
나는 방구석에서 각 분야의 전문가들이 하는 여행을 보며 식사를 하면서 그분들의 대화를 엿볼수 있었다.
아래 썼던 떨림과 울림의 김상욱 교수님도 그렇게 알게 되었고 책까지 사서 읽게 되었다.
여행의 이유는 TV속의 느릿하고 여유로운 듯한 김영하 작가님의 말투로 읽혀졌다.
여행의 이유는 여행의 의미도 생각하게 했다.




나의 여행은 어땠는지, 
 여행이라는 것이 나에겐 어떠한 의미 였는지 깊이 생각해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
내가 여행이라고 할만한 것을 처음 한 것은 가족 여행이다.


아빠의 직업 덕분에 해외에 나갈 수 있었고 호텔에 머무르며 그 도시를 구경할 수 있었다.
그곳은 내가 사랑해 마지 않는 파리다. 
내가 이 책의 마지막을 다 읽어 갈 때 쯤  동생이 내게 여행 다녀온 사진 구경을 하면서 말했다.
언니는 왜 그때 그렇게 기분이 좋지 않았던 거냐고,
항상 기분이 좋지 않았던 것 같다고 말이다.
나는 좋은 곳 좋은 순간을 맞이할때 꼭 기분이 나쁘다.
예를 들면 생일 같은 순간이 그러하다. 
기분 좋은 순간(기분이 좋아야 할 순간)에 대한 강박증으로 부터 비롯된 슬픔, 짜증, 우울감이 아닐까 생각한다. 
어떤 기뻐야 할 순간에 실망과 슬픔을 생각하고 그 생각에 깊이 빠져 버린다.

섭섭해하고, 슬퍼한다.

알랜드 보통의 불안을 보면 인간은 불안이라는 감정이 기쁨보다 익숙하기 때문에 자꾸 그 감정에 빠지려 한다는 글을 본적이 있다.
아마 나의 기분나쁨은 그곳에서 비롯된게 아닌가 생각한다. 
낯선 곳에서 익숙함을 찾는.. 그런.


어쨌든 그 당시 기분이야 어떻든 간에 나는 여행 다녀온 후 기억속에 미화를 시켜 기분 좋았던 순간들로 기억을 하게 된다 .



기대와는 다른 현실에 실망하고, 대신 생각지도 않던 어떤 것을 얻고, 그로 인해 인생의 행로가 미묘하게 달라지고, 한참의 세월이 지나 오래전에 겪은 멀미의 기억과 파장을 떠올리고, 그러다 문득 자신이 어떤 사람인지 조금 더 알게 되는 것, 생각해보면 나에게 여행은 언제나 그런것이었다.
-여행의 이유 51 페이지 중






볼티모어의 서- 조엘디케르 장편소설

인스타그램에서 책을 홍보하는 웹툰으로 처음 접했다.
단순하고 예쁜 그림체에 연하남친으로 보이는 남자와 대학생여자친구의 대화가 
몇컷 담겨있었다. 사랑스러웠다. 
알라딘에서 책을 주문했고 도착했을때"두껍다"느꼈다. 
나는 정신없이 빠져들어 읽기 시작했다.
서로를 향한 사랑과 질투 그 감정들을 정신없이 따라가다 보니
무거운 책이 금세 지나갔다.

누군가를 끊임없이 동경하고,미워하고 질투하고, 사랑하는...그리고 그리워하는 이야기,
영원할 것 같았던 그들의 젊음이 열정이 너무나도 아프게 지나가는것이 공감되고 같이 아파했다.
또 삶이 그런것이라는 위로가 되었다.






떨림과 울림

과학자 김상욱교수님이 쓴 책이다.
TV 프로그램 알아두면 쓸떼없는 신비한 잡학사전에 나와 유명해진 분으로
유튜브에서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강의를 보게되어 그분이 쓴 책을 읽어보고 싶어 읽게 되었다.

우선, 강의가 내 눈과 귀를 사로 잡았는데 
내가 전에는 들어보지도 보지도 못한 과학적 사실들을 알게 해주었기 때문이다.
읽으면서 내가 굉장히 똑똑해지는 기분이 들었다.


세상은 떨림과 울림으로 이루워져 있다. 
우리를 아주 작은 단위로 나누면 결국은 떨림과 울림으로 존재하고 있는 것이다. 

물리학적으로 신의 존재를 부정할 수록 신의 존재에 대한 증명을 하는 책이라는 느낌이든다. 
빅뱅이라는 우주의 시작이 신의 말씀인 빛이 있으라 에서 시작되어지는 
아무리 부정하려해도 우리의 존재에 대해 과학적으로 신이 지으심으로 생겨 났다는 이야기를 하고 있는 것이다. 



상처와 아픔을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

상처 대하는 사람들의 태도  가지로 나뉜다

직면해서 돌파하거나 

외면하고 덮어두거나 


나는 태도다 인간으로서 가질  있는 당연한 감정이라는 생각이 든다.

너무 아프고 힘들기에 기억해두고 다시 반복되지 않도록 잊지 말아야 하기도 하고,

 힘든 감정을 마음속에 묻어두고 밖으로 내지 않는    각자의 선택이다

무엇이 낫다고 옳다고 단정할 없다는 생각이 든다


요즘 읽은  권의 책에서 상처를 대하는 태도에 대해 생각을 해보게 했다.

사라의 열쇠와 벌새라는 책에서 상처와 아픔에 대처하는 우리들의 자세를 있었다.


책에서는 모두 아픔을 직면하고 상처를 많은 사람들에게 말하며 돌파해 나간다

벌새에서 상처와 아픔을 대처하는 자세는 주인공 은희가 아니라 그 아픔을 가진 작가의 자세다. 

자신의 아픔을 시나리오로 만들고 영화로 만들어 모두와 공유했고, 

그 아픔을 치유하고 어루만지고 이겨냈다. 


어린시절 미워했던 아버지를 다시 사랑할 수 있게 되었다. 

온전히 가족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사라의 열쇠에서 

인간은 잔인하고, 이기적이다.



철저하게 책임을 회피하려는 모습들이 삶의 여러 부분을 표현한 글에서 느껴졌다

베르트랑이 가족을 대하는 태도가 그러했고, 윌리엄도 그러했고,

주인공 줄리아도 그러했다


힘없던 애꿎은 유대인 가족들의 모습에 너무 마음이 아팠고, 우리의 역사도 생각이 났다


과거에 맞서 모든것이 드러나도록 파헤치는 엄마를 응원하고 진정한 사랑을 할줄 아는 조에가 가장 멋진 사람이구나 생각했다





벌새에서


중학생 은희가 겪는 세상은 어쩌면 조금 외로운듯하다.

생각해보면 나의 중학교 시절도 그랬던 같다.

마음이 통하는 친한 친구를 사귀었다가도 금세 멀어지기도 하고 다시 풀리기도 하고 혼란스러운 시기.

짝사랑도 마찬가지다. 다음 학기니까 관계가 끝났던 것도

존경하던 존재의 영지 선생님의 죽음과 삼촌의 죽음.

내가 어린 시절 겪었던 큰아빠의 죽음과 담임선생님의 죽음과 오버랩됐다.

시절 내가 감당해야 했던 현실이 공감됐고

어린 은희가 감당하기 힘들었겠다. 싶었다.

어느 갑자기 멀쩡하던 한강의 다리 하나인 성수대교가 무너졌고

낮까지 멀쩡하던 씨랜드가 불이 났다.

아빠와 싸워서 학교에 늦었던 수희가 버스를 늦게 타서 죽음을 피했고,

나는 그날 아이들이 욕하는 것을 듣느라 뜨거운 바닥에서 깊이 잠들지 못하고 자는 척을 하느라 

아이들이 잠들자 답답해서 창문가에 갔다가 불을 발견하고 탈출할 있었다.

그냥. 벌새는 모습이 자꾸 떠올랐다.


나는 어느덧 자라 성인이 되었고 은희도 그랬으리라.





북미 입국을 위한 준비

미국 입국을 위해 비자 발급이 필요하다.
ESTA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며,
가격은 $14 로 신용카드 나 페이팔로 결제가 가능하다. 

캐나다의 경우도  ETA를 홈페이지에서 신청가능하며, 
캐나다 달러로 $7달러로 신용카드로 결제가 가능하다. 


대행업체도 많기 때문에 내 스스로 하기 곤란할 경우 검색해서 대행업체를 이용하는 것도 나쁘지 않다. 

두 비자 모두 신청 하자마자 얼마 안되서 바로 승인이 난다. 


1 2